SPC그룹 파리바게뜨 케나다 현지 진출 선언

SPC그룹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14일 SPC그룹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북미 시장 확대를 위해 캐나다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SPC그룹은 캐나다에 현지 법인 ‘파리바게뜨 캐나다’를 설립했으며, 내년 상반기 토론토, 벤쿠버 등 주요 도시에 첫 매장을 오픈할 방침이다.

앞서 SPC그룹은 중국, 미국, 싱가포르, 프랑스를 4대 거점으로 삼는 글로벌 사업 확대에 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번 캐나다 진출은 지난 2005년 파리바게뜨가 북미 거점 국가인 미국에 첫 발을 대디딘 이후 26년 만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파리바게뜨는 미국 진출 이후 동부 뉴욕, 서부 LA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해 맨해튼 지역에 총 15개의 매장을 열었다. 또 샌프란시스코, 보스톤 등 주요 지역에 진출하는 등 미국 내 83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특히 고품질의 제품과 현지 베이커리의 몇 배에 달하는 다양한 제품, 인테리어, 편의성 등을 바탕으로 현지 로컬 및 글로벌 베이커리 브랜드와 경쟁해 시장에 안착한 바 있다.

파리바게뜨는 그동안 미국 사업을 통해 쌓아온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캐나다에서 진출 초기부터 적극적인 가맹사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캐나다 내 100개 이상 점포를 열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캐나다는 미국 문화권 시장의 확장일 뿐 아니라 퀘백 지역 등은 범 프랑스 문화권으로 볼 수 있어 파리바게뜨 글로벌 사업에 전략적으로 중요한 시장”이라면서, “미국, 프랑스에서 성공적으로 매장을 운영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캐나다 시장에서 사랑 받는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