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문화예술회관 오는 24일 추억의 인형극 ‘다순구미’ 공연 진행

목포시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15일 목포문화예술회관은 추억의 인형극장 ‘다순구미’를 24일 오전 11시 전석 무료 예약제로 공연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아이들에게 위로와 재미를 전달하고자 기획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순구미는 따뜻한 동네라는 뜻으로 1970년 목포 달동네의 이야기를 소재로 삼는다. 달동네의 골목길을 따라가다 보면 어린 시절 동네 언저리에서 함께 웃고 함께 뛰어놀던 까까머리 우리들의 추억과 마주하게 된다는 장점을 갖췄다.

아침마다 양철통을 들고 공동 식수 터에서 물을 길어오고 해가 질 때까지 친구들과 전쟁놀이를 하며 온 동네를 뛰어다니던 어릴 적 나와 마주할 수 있다.

가난한 삶 속에서 자식들을 위해 온 정성을 쏟았던 억척스러운 어머니와 무뚝뚝하지만, 슬그머니 자식들 머리를 쓰다듬어 주셨던 아버지의 모습도 작품 속에 녹여냈다.

꿈꾸듯 펼쳐지는 추억의 인형 극장은 총 7개의 에피소드와 다양한 오브제 인형, 추억의 태권브이, 어린아이 크기의 관절 인형, 달동네를 그대로 옮겨온 듯한 앙증맞은 세트로 어른들에게는 아련한 추억도 선물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