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초구 신규창업자 현금 100만원 지원 된다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0일 서울시 서초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중 각종 지원정책에서 제외된 신규 창업자를 대상으로 20억여원을 편성해 ‘신규 자영업자 사각지대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9월2일부터 올해 5월31일까지 사업자등록한 소상공인 중 사업장 소재지가 서초구인 자영업자는 현금 100만원을 지원 받게 된다.

현재 사무실(영업장)을 임차해 운영 중인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구는 실제 영업 중인 업체를 지원할 방침이다.

접수는 30일까지다. 구청 홈페이지(seocho.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15일부터 30일까지는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현장 방문해 접수도 가능하다. 방문접수의 경우 혼란을 막기 위해 대표자의 출생연도 5부제로 실시될 예정이다.

또 서초구는 ‘연매출 2억원 이상 자영업자 대상 현금 지원사업’도 준비 중이며,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서초구 자영업자 지원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