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통해 라이브공연 360도 AR로 즐긴다!

LG유플러스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9일 LG유플러스가 뮤지션의 라이브 공연을 360도 3D 증강현실(AR) 콘텐츠로 제공하는 ‘ARtist’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용자는 LG유플러스의 U+AR 앱을 통해 뮤지션의 실사기반 3D 콘텐츠를 360도 각도에서 감상하고, 뮤지션과 함께 촬영한 사진이나 공연 영상 등을 SNS에 공유도 가능하다.

이날 공개된 AR콘텐츠는 가수 민수의 ‘섬’, ‘민수는 혼란스럽다’, ‘커다란’ 3곡과 스텔라장의 ‘굿잡’, ‘월급은 통장을 스칠 뿐’ 2곡, 창모의 ‘Swoosh Flow’ 등 총 6곡으로 구성됐다.

LG유플러스는 라이브콘텐츠 제작사인 스페이스오디티와 함께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뮤지션을 섭외해 AR라이브 콘텐츠를 기획·제작해 격주로 제공할 방침이다. U+AR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편곡의 라이브도 선보일 방침이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가수의 생생한 라이브 공연을 스마트폰에서 360도 AR로 실감 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실력 있는 뮤지션과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