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합창단 ‘창작합창의 밤’ 공연 무관중으로 실시

국립합창단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국립합창단이 온라인 콘서트로 관객과 만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7일 국립합창단은 오는 16일 열리는 제181회 정기연주회 한국창작곡 만들기 프로젝트 ‘창작 합창의 밤’을 무관중 온라인 공연으로 연다고 발표했다.

당초 이 공연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객석 띄어 앉기’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기세가 누그러들지 않자 무관중 공연으로 변경된 사실이 드러났다. 열두 번째 막을 올리는 ‘창작합창의 밤’은 유명 작곡가를 위촉, 11곡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진다.

작곡가 김 신 ‘님에게’, 김진수 ‘물숨’, 오병희 ‘괜찮아요’, 윤학준 ‘아련’, 이영조 ‘Kyrie / Alleluja’, 이지수 ‘아라리요’, 임주섭 ‘거북이, 토끼 그리고’, 조혜영 ‘수심가’로 각자 다양한 주제와 이야기로 새롭게 구성해 발표하는 곡들로 채워지면서 의미를 더했다.

편곡작은 우효원 편곡 ‘꽃파는 아가씨’, 조성은 편곡 ‘옛날은 가고 없어도’ 등이다. 공연에는 작곡가들이 직접 참석, 관객들에게 곡 해설도 덧붙일 전망이다.

윤의중 예술감독은 “직접 관객들을 만날 기회는 줄었으나, 또 다른 실시간 피드백에 대한 기대를 해보려고 한다”며 “공연장에서 듣는 것과 같이 전달됐는지, 관객들의 소리를 듣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국립합창단 네이버 TV 채널과 V LIVE, 아르떼 TV 등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