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소기업 및 연구기관 대상 빅데이터 90% 할인 혜택

KT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7일 KT가 교육 및 연구기관, 중소·벤처기업, 스타트업체에 ‘유동인구 기반 빅데이터’를 90% 할인해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KT 빅데이터 솔루션인 빅사이트(BigSight)는 코로나19 발생 전후 1년 동안의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구 데이터를 제공한다. 전국 주요 시·군·구의 관광 분석 빅데이터, 상권분석 등 데이터 확인이 가능하다.

코로나19를 연구하는 학교, 산학협력단 등 교육 및 연구기관과 포스트코로나에 맞춰 새로운 비즈니스를 준비 중인 중소·벤처기업 및 스타트업은 KT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할인 구매할 수 있다. 할인 적용 기간은 8일부터 이달 말인 30일까지로 알려졌다.

교육 및 연구기관은 관광 분석 및 상권분석 빅데이터를 모두 할인받을 수 있고, 벤처기업 등은 상권분석 빅데이터만 할인받을 수 있다. 데이터는 연구 및 신규 서비스 개발 이외의 용도로는 활용할 수 없다. 더불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KT 상권분석 솔루션 서비스 사용권한을 1년간 제공할 전망이다.

KT는 코로나19가 사회에 미친 영향에 대한 분석 및 극복방안 연구와 관광업계 및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인구 데이터를 할인해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김채희 KT AI·BigData사업본부장은 “KT는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같은 ICT 솔루션을 적극 활용해 코로나19와 같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인구 데이터 할인으로 코로나19를 연구하는 교육 및 연구기관,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