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오피스텔’ 이달 공개 예정

현대건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4일 현대건설은 청량리 미주상가 B동 개발사업인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오피스텔을 이달 분양한다고 발표했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일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7층~지상 20층 규모로 조성되며, 전용면적 20~44㎡ 오피스텔 954실과 상업시설 및 공공업무시설로 구성될 예정이다.

오피스텔은 원룸형 타입을 비롯해 분리형 타입 등으로 구성된다. 원룸평 타입은 전용면적 20~21㎡ 820실(전용면적 20㎡ 96실, 전용면적 21㎡ 724실), 분리형타입은 34~44㎡(전용면적 34㎡ 32실, 전용면적 41㎡ 64실, 전용면적 44㎡ 38실)로 총 134실로 구성됐다.

단지 내에는 청량리동 주민센터, 자치회관, 동대본부 등 기존 동주민센터 시설과 문화·복지 관련 시설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청사도 들어설 전망이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은 도시철도 지하철 1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광역철도 강릉선 KTX, 경춘선 ITX까지 총 5개 철도노선이 지난 청량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또 GTX B·C노선을 비롯해 SRT북부연장, 강북횡단선, 면목선 등 5개 철도노선이 추가 착공 및 개발 예정에 있어 향후 총 10개에 달하는 철도노선을 단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인접한 청량리역 환승센터에서는 약 60여개의 버스노선을 이용할 수 있으며, 차량으로는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도로 진·출입이 편리할 전망이다.

단지 주변으로는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등 쇼핑, 문화시설이 도보권에 있으며, 청량리종합시장, 경동시장, 동대문세무서, 동대문경찰서, 서울성심병원 등도 가깝다. 반경 2㎞ 이내에는 서울시립대, 고려대, 경희대 등 5개 대학이 인접했다.

설계는 전 세대 천장고 2.5m가 적용되고 수납장과 빌트인 콤비냉장고, 빌트인 드럼 세탁기(건조겸용)도 설치된다. 이 외 기능성 오븐이 기본으로 제공되며, 벽에 못을 박지 않아도 그림이나 액자를 걸 수 있는 픽쳐레일이 거실에 설치될 것으로 보인다.

원룸형 타입에는 세대 내 수납장, 회전식 식탁, 반침장 등이 구성되며, 분리형 타입은 침실 대형 드레스룸, 주방 3구 하이라트 전기쿡탑, 등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이 외 전용면적 34㎡는 팬트리, 전용면적 41㎡와 44㎡에는 현관과 연계돈 보조주방이 설계돼 다용도 수납 및 세탁, 빌트인 김치냉장고(유상옵션) 설치가 가능하다.

현대건설 사물인터넷 시스템인 하이오티(Hi-oT)도 적용돼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조명, 환기 등의 제어할 수 있다.

현대건설 분양관계자는 “정부의 주택 규제 강화로 시중 유동자금이 풍부한 현재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은 안정적인 투자처로 최적화된 상품이다”라며, “여기에 뛰어난 입지여건을 갖춘 미주상가 개발의 시작이 알려지면서 상업시설의 단기간 완판에 이어 오피스텔에 대한 문의전화가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