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세계적 수준 창업생태계 조성 가속화

부산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4일 부산시는 해운대 누리마루에서 국내 최대 스타트업 공동 단체인 ㈔코리아스타트업 포럼)과 ‘창업생태계 발전과 스타트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주요 협약사항은 부산과 수도권의 창업 주체 간 스타트업 성장지원 및 균형 있는 창업생태의 발전과 완성을 도모하기로 했다. 또 각 기관이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스타트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키로 결정했다.

이외에도 스타트업을 위한 액셀러레이터(AC), 벤처캐피탈(VC) 등 단계별 투자 활성화 지원, 해외 스타트업과의 교류사업 촉진 및 글로벌 진출 지원 등을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한편, 코리아스타트업 포럼은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2016년 9월에 발족한 대한민국 최대의 스타트업 협의체다.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를 공동의장으로 출발했으며, 현재는 비바리퍼블리카(Toss앱) 이승건 대표와 더불어 ㈜마켓컬리의 김슬아 대표, 직방의 안성우 대표가 공동의장을 맡았다.

이날 업무협약에 앞서 오전 10시부터 이승건 대표의 특강이 열렸으며, 오후에는 수도권에서 활약하고 있는 기업 중 100억원 이상의 투자유치를 받은 보맵와 더화이트가 ‘How to get $10million’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지역의 예비유니콘 기업의 생생토크 콘서트도 진행됐다.

한편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국내를 넘어 세계적 수준의 창업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힘을 모았다”며, “새로운 글로벌 시장환경에 걸맞은 규제완화에도 노력해 대한민국의 최고의 스타트업들이 부산에서 씨를 뿌리고, 세계 속에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