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금천구 12월까지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 추진한다

금천구 제공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4일 서울시 금천구는 이달부터 12월까지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에서 ‘2020년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은 전국의 공공도서관 41곳에 전문작가가 상주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지역의 문학 수요를 창출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최, 체육진흥공단의 후원으로 4회째 추진 중이다.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은 2020년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공모 사업 선정으로 국비 2100만원을 지원받고, 김성진 작가를 상주작가로 채용한 바 있다.

김성진 작가는 2010년 제1회 KB창작동화공모전 최우수상과 한국안데르센상 대상을 수상했으며, 2012년 창비 좋은 어린이책 공모전에서 ‘엄마 사용법’으로 대상을 수상하며 눈길을 끌었다.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은 김성진 작가와 함께 어린이집 원아 대상 ‘작가 아저씨와 책읽기’, 중고생 대상 ‘청소년 독서교실’, 성인 대상 ‘도서관 여행자’, 노년층 대상 ‘인생 쓰기 수업’, ‘원화 전시회’, ‘북콘서트’, ‘저자와의 만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방침이다.

맑은누리 작은도서관은 월요일~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한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6월14일까지 임시 휴관에 돌입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상주작가 지원 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문학을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작은도서관을 거점으로 지역주민들이 문학적 소양을 쌓을 수 있는 다양한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