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수은과 해외 스마트시티 수출 확대 업무협약 실시

LH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3일 LH는 한국수출입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시티 및 인프라 개발사업의 진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분야 해외사업 진출협력과 국내기업의 해외개발사업 진출 확대를 위한 공공기관 차원의 수주 지원, 그리고 LH와 수은 간 협력 확대를 통한 신규 해외개발사업 발굴을 위해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한 공적개발원조사업 및 투자개발사업의 유기적 연계방안 검토, 투자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한 수은 금융 활용, 유망 해외사업의 발굴 및 개발협력을 포함해 포괄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협의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국내 최대 SOC 공기업인 LH와 대외정책금융기관인 수출입은행이 협력해 해외 신규개발사업 발굴 및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나아가 금융‧정보‧기획 등을 아우르는 통합적인 해외개발사업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LH는 수은은 이번 업무협약을 효율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공유하고, 실무협의회 개최 등을 추진할 예정이며, 해외사업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ONE TEAM KOREA 2.0모델’을 구축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