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1세대 벤처기업 ‘한컴그룹’ 제품 들고 해외 진출

LG상사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4일 LG상사는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 한글과컴퓨터그룹과 함께 해외 시장에서 전방위적 협력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윤춘성 LG상사 대표는 전날 경기도 판교 소재 한컴그룹 사옥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을 만나 ‘해외 동반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양사간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LG상사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한컴그룹 산하의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 해외 수출, 판매를 위한 마케팅을 진행한다. 한컴그룹은 제품, 서비스, 기술 등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이날 윤 대표와 김 회장은 면담을 하며 해외 시장 개척과 혁신적 사업 모델 개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더불어 4차산업혁명, 포스트코로나 시장변화에 적합한 비대면 솔루션,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 로보틱스, 방역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LG상사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양사 모두에게 비즈니스 측면에서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상사는 현재 에너지·산업재·솔루션 등 전 사업 영역에서 신규 사업 개발을 적극 검토 중이다.

LG상사는 올해 초 종합상사 본원적 기능인 ‘유통 및 트레이딩’의 역할과 비중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 사업 개발, 의료·보건 분야 헬스케어 관련 사업 진출도 목표로 삼았다.

CT융복합그룹인 한컴그룹도 14개 계열사를 통해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솔루션과 IoT 기반 플랫폼,  지능형 홈서비스 로봇 개발, 스마트시티 등의 사업을 공격적으로 전개하며 해외 성장을 도모하는 상황이다.

한편 LG상사 관계자는 “최근 각 사업 부문에서 기관 및 협회, 국내외 다양한 기업들과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하는 등 신사업 분야에 역량을 최대한 끌어내어 집중하고 있다”며, “신사업 가시화를 위한 속도가 가속화되고 있는 과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