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GS홈쇼핑에서 온라인 상품을 판매?

비대면 시대에 맞춘 새로운 상품의 등장이 아니라, GS홈쇼핑이 셜벤처 창업을 희망하는 이들에게 온라인 특강 지원에 하는 것이다.

GS홈쇼핑은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올해 진행되는 ‘소셜 임팩트 프로젝트’ 창업 특강을 온라인 오픈강의로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소셜 임팩트 프로젝트는 사회혁신 제조분야 창업을 꿈꾸는 예비창업가나 이미 창업을 했지만 전문가의 멘토링과 사업화 지원이 필요한 초기 스타트업, 체계적인 사업화 지원을 받고 싶은 청년들에게 교육과 창업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된 GS홈쇼핑의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이다.

소셜 임팩트 프로젝트는 지난 2018년 처음으로 시작돼 올해 3기를 모집하고 있다. GS홈쇼핑은 사회적 기업 ‘언더독스’와 사회적 금융기관인 ‘한국사회투자’와 함께 사회 문제를 제조 비즈니스로 해결해 나가기 위한 소셜벤처를 발굴·지원해오는 상황이다.

GS홈쇼핑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고자 사회혁신 창업에 성공한 대표들의 이야기를 듣고 소통하는 창업 특강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전환해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온라인으로 진행됨에 따라 오프라인 강의의 공간 한계를 뛰어넘어 400명까지 정원을 확대하면서 눈길을 끈다.

총 3회로 구성된 창업 특강은 지난달 29일 1차 강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어 오는 5일 2차 강연, 12일 3차 강연을 앞두고 있다. 5일 강연에는 조명 소셜벤처 ‘루미르’의 박제환 대표가 강연자로 나와 ‘따뜻한 기술로 세상을 바꾸는 창업’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방침이다.

12일 강연에는 식물성고기로 유명한 ‘지구인컴퍼니’ 민금채 대표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창업’’에 대한 강연이 펼쳐진다. 자세한 사항은 GS홈쇼핑 소셜임팩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올해 창업 특강은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이 외의 다른 사회공헌사업도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