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토지면적 16.3㎢ 늘어… 내포신도시 1.6배 규모로 알려져

충남도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충남도의 토지 면적이 8245.5㎢로 지난해와 비교해 16.3㎢ 늘어나면서 이목이 집중된다. 이 같은 규모는 내포신도시 전체 면적(9.95㎢)의 1.6배에 달하며, 올해 충남지역 평균 개별공시지가(2만 7410원/㎡당)로 환산하면 4467억 8300만원에 달한다.

지난 2일 충남도는 보령·홍성 홍보지구 대단위농업개발사업에 따른 신규등록(15.1㎢)과 서산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공유수면 매립(0.7㎢) 등으로 올해 전체 토지면적은 8261.8㎢로 최종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토지 면적이 가장 많이 증가한 시·군은 보령시로 12.5㎢가 지적공부에 새롭게 등록됐다. 홍성군 2.6㎢, 서산시 0.7㎢ 등도 토지면적이 늘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충남에서 토지 면적이 가장 넓은 곳은 공주시(864.2㎢)로 충남의 총면적의 10.5%를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서산시(742.0㎢, 9%), 당진시(705.4㎢, 8.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면적이 가장 작은 시·군은 계룡시(60.7㎢, 0.7%), 서천군(366.1㎢, 4.4%), 홍성군(446.7㎢, 5.4%) 순이다.

토지 이용현황별 면적이 가장 넓은 토지는 임야로 4085.1㎢(49.5%)이며, 전·답·과수원 등 농지 2487.7㎢, 도로·하천 등 공공용 토지 789.6㎢, 공장용지 125.6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과 비교하면 임야와 농지가 17㎢ 가량 감소한 반면 공공용지 20㎢, 주거·상업·산업용지가 8㎢ 정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서북부권의 도시·산업화로 임야와 농경지는 줄어든 반면 대·공장용지·도로 등 산업용지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토지의 이용은 지역주민이 살아가는데 밀접한 관계를 형성할 수밖에 없고, 지적통계가 공공과 민간의 전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만큼 통계의 정확성과 다양성을 높여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