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 3년 연속 선정 영예

증평군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2일 충북 증평군은 증평군립도서관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도서관을 거점으로 강연과 탐방을 통해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인문학에 쉽게 다가서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매년 진행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증평군은 괴산의 종이(안치용 충북무형문화재)와 증평의 붓(유필무 충북무형문화재), 음성의 먹(한상묵 충북도 지정 명장), 진천의 벼루(충북도 지정 명인) 등 중부4군의 인문학적 자원을 소재로 사업을 발굴해 응모에 착수했다.

증평군은 군립도서관과 독서왕 김득신문학관을 활용해 ‘서(書)로 화(畵)합 하는 인문학, 이웃사촌! 문방사우(文房四友)로 만나다’를 주제로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증평군은 사업 선정으로 지원받게될 국비 1000만 원을 활용해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강연 8회, 탐방 2회, 후속모임 1회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