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문학은 인간과 세상에 관한 치열한 고민과 사유 끝에 창조되는 예술이다. 하지만 고전 소설은 오래된 책일수록 두께가 두껍고, 페이지 넘기기가 어려운 법이다.

만약에 고전 소설을 좀 더 읽기 쉽게 편집을 한다면? 조금 은 더 대중화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생각을 담아 리텍콘텐츠 출판사가 ‘지적교양 지적대화 걸작 문학작품속 명언 600’을 출간했다고 발표했다.

이 책은 소설가들의 눈을 통해 인생의 다양한 면을 맛볼 수 있고, 침통한 비극을 간접 체험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쁜 현대인들이 그러한 작품에서 얻을 수 있는 통찰력을 놓치지 않게끔 돕기 위해 집필됐다. 나의 깨어 있는 의식, 나의 존재를 한 순간 붙잡아 매료시키는, 마치 세계의 비밀과 지혜에 대한 열쇠와도 같은 문장을 문학작품 속에서 만난다면 큰 행운일 것이다. 훌륭한 문학작품은 훌륭한 철학서 못지않은 파급력을 가지고 있다.

이 책은 인문학자의 30년 독서 1만권에서 찾아낸 문학 걸작 60선과 그 속 명문장 600개를 엮은 것이다. 어쩌면 당신의 인생을 바꿀 작품 속 명언이 찾아 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