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이커 ‘텐소울’ 팝업 스토어 오픈 발표

서울디자인재단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31일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컨템포러리 멀티숍 ‘비이커’는 글로벌 역량을 입증 받은 국내 디자이너 10개팀으로 구성된 ‘텐소울’ 팝업 스토어를 6월 11일까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비이커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텐소울은 서울디자인재단에서 2010년부터 운영하는 국내 패션 디자이너 글로벌 육성 사업의 일환이다.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한 디자이너 중 글로벌 역량을 갖춘 10개팀을 선정해 글로벌 유명 편집숍 및 백화점 내 팝업 매장 전시·판매 등 홍보마케팅을 담당한다.

팝업 프로젝트는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밀라노, 영국 런던, 미국 뉴욕 등 해외 각지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된 바 있다. 비이커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 위치한 팝업 스토어는 텐소울 디자이너들의 2020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으로 구성될 방침이다.

‘부리(BOURIE)’의 조은혜, ‘디앤티도트(D-ANTIDOTE)’의 박환성, ‘디그낙(D.GNAK)’의 강동준, ‘카이(KYE)’의 계한희, ‘막시제이(MAXXIJ)’의 이재형, ‘문제이(MOON J)’의 문진희, ‘뮌(MÜNN)’의 한현민, ‘석운윤(SEOKWOON YOON)’의 윤석운, ‘더 스톨른 가먼트(The STOLEN GARMENT)’의 박정우, ‘유저(YOUSER)’의 이무열·김민희 등 총 10개팀으로 구성됐다.

한편 송태근 비이커 팀장은 “비이커는 K-패션의 글로벌 위상을 높일 차세대 디자이너들이 대중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텐소울과의 협업을 준비했다”며, “최근 침체된 패션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는 동시에 일반 소비자에게는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국내 브랜드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