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산업, 충북 충주기업도시 산업단지 조성 추진 나서

호반산업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호반그룹 건설계열 호반산업이 충북 충주기업도시 산업단지 조성을 맡게 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29일 호반산업은 삼원산업개발-교보증권-충주시와 충주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충주기업도시 민관합동 산업단지 투자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허영옥 충주시의회 의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문인곤 ㈜삼원산업개발 전무, 임정규 교보증권(주) 전무 등 2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협약식을 통해 향후 충주시, 호반산업 등 3개사는 충주시 중앙탑면 용전리에 ‘법현산업단지’와 충주시 주덕읍 화곡리 ‘비즈코어시티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법현산업단지는 28만8681㎡, 비즈코어시티산업단지는 29만5770㎡ 규모이고, 사업비는 각각 667억 원과 481억 원(총 1148억 원)이다.

충주시와 3개 회사는 내년 중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 충주시도 사업비의 20%를 출자한다. 충주시는 두 산단이 171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771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 중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조길형 충주시장은 “법현산단과 비즈코어시티산단은 우수한 광역교통망과 수도권과 가까운 지리적 장점을 활용해 충주시가 중부내륙권 신도시로 우뚝 설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우량기업들을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호반산업 김진원 사장은 “이번 투자 협약식은 두 산단의 조성을 시작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라며, “호반산업은 많은 기업들을 유치할 수 있는 명품 산업단지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충주시는 개발 완료 단계에 접어든 기업도시, 메가폴리스 산업단지, 추진 중인 충주 드림파크산단, 법현산단, 비즈코어시티산단을 연계 개발해 명실상부한 중부내륙권 성장 거점도시로 도약할 계획을 수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