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도시문화재단 지혜의숲 ‘큐레이션 서가’ 공개로 주목

출판도시문화재단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출판도시문화재단은 지혜의숲 개관 6주년을 맞아 30일 ‘큐레이션 서가’를 공개할 예정이다.

지혜의숲은 출판도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공공의 서재로 소장 도서를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열린 독서문화공간이다. 지혜의숲은 다양한 문화예술행사의 장으로 활용되면서 책을 사랑하고 시민들의 안식처로 자리했다.

큐레이션 서가는 하나의 주제를 선정해 도서를 제공해 독자들에게 새로운 독서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서가의 첫 번째 주제는 ‘여행’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자유롭게 떠날 수 없지만, 책 속에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통해 새로운 여행을 경험하도록 한다는 취지다. 곽재구 ‘곽재구의 포구기행’, 이병률 ‘내 옆에 있는 사람’, 승효상 ‘묵상: 건축가 승효상의 수도원 순례’ 등이 비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큐레이션 서가와 함께 ‘문발살롱’도 오픈한다. 문발살롱은 더 넓고 풍성한 책과 인문학의 세계, 그것을 포괄하는 세상의 모든 관심사를 독자와 함께 향유하고자 기획된 파주출판도시 인문학당의 연계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문발살롱은 30일 ‘이탈리아 아트 트립’의 김현성 작가 강연을 시작으로 6월 6일 ‘나의 문구 여행기’의 문경연 작가, 6월 13일 ‘셰익스피어처럼 걸었다’의 최여정 작가가 강연한다. 참가를 원하는 누구나 출판도시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출판도시문화재단은 피어나는 글 속에 이야기를 향유하는 만남의 장이 될 큐레이션 서가와 문발살롱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을 기대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