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e스포츠 전문기업 ‘T1’과 게이밍 협력 본격화

삼성전자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27일 삼성전자가 e스포츠 전문기업 ‘SK텔레콤 CS T1(이하 T1)’과 파트너십을 맺고, 게이밍 모니터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T1’은 SK텔레콤과 미국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그룹 ‘컴캐스트’가 2019년에 합작 설립한 e스포츠 전문기업으로, ‘리그오브레전드(LoL)’와 ‘배틀그라운드’ 등 10개의 e스포츠 팀을 운영 중이다.

삼성전자는 T1의 e스포츠 선수들에게 삼성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Odyssey) G9과 G7을 독점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삼성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9(49형)과 G7(32·27형)은 △G2G기준 1ms 응답속도 △240㎐ 고주사율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 △세계 최고 곡률 1000R QLED 커브드 패널 등이 적용된 제품으로 6월에 국내 출시를 앞뒀다.

T1은 올해 상반기에 개소하는 T1 서울 사옥 내 e스포츠 선수 전용 훈련 공간을 ‘삼성 플레이어 라운지’라고 명명하고, 이곳에 G9과 G7을 설치해 선수들의 공식 게이밍 모니터로 활용할 방침이다.

T1 선수들은 향후 e스포츠 대회 참가시 삼성전자 게이밍 전용 통합 제품명인 ‘오디세이’ 로고가 부착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임한다. 또 선수들의 팬미팅 행사와 T1 홈페이지, 공식 소셜 미디어 등에서도 삼성 오디세이 모니터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T1소속 리그오브레전드 프로게이머 ‘페이커(이상혁)’는 “팬들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해 좋은 성적을 내고, 더불어 삼성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를 전세계 e스포츠 팬들에게 널리 알리겠다”고 전했다.

조 마쉬 T1 CEO는 “삼성과 협력으로 인해 e스포츠 산업이 보다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선수들뿐 아니라 세계 게이머들이 삼성 게이밍 모니터의 차별화된 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e스포츠 산업의 발전을 위해 게임 업계와 전략적인 협업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시장조사업체 IDC는 글로벌 게이밍 모니터 시장이 올해 약 36억달러 규모에서 2023년 약 45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