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기술창업기업 250곳에 긴급자금 지원 나서

부산시청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부산시가 코로나19로 상반기 매출이 30% 이상 감소한 기술창업기업 250곳에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27일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기술창업기업 긴급지원’ 사업을 추진하며 오는 8일까지 신청을 받는다고 전했다. 시는 기존 창업지원사업의 예산 조정을 통해 마련한 2억5천만 원으로 250개 기업에 각 1백만 원의 현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부산시 기술창업 지원조례’ 제2조에서 정한 기술창업기업 중 공고일부터 지원금 지급 시까지 사업자등록지와 대표자 주민등록지가 모두 부산인 기업으로 알려졌다.

올해 1~4월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 이상 감소하고 타인 건물을 임차해 사업체를 운영 중인 기업으로 전해진다. 단, 소상공인 민생지원금 수혜기업과 ‘중소기업창업지원법 시행령’ 제4조에 해당하는 유흥주점, 사행시설 등은 제외될 예정이다.

신청은 오는 6월 8일까지 전자우편을 통해 접수할 방침이다. 부산시, 부산경제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하고 첨부서류를 구비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기업이 250개보다 많은 경우에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고용인원을 공고일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는 기업, 매출액 감소 폭이 큰 기업, 정부 또는 부산시로부터 임대료 지원을 받고 있지 않은 기업 순으로 선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