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26일 서울시 마포구는 전국 최초로 어르신, 장애인, 여성, 청소년 등을 위한 마포구립 성산당구장을 설치하고 다음달부터 당구아카데미 교실을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구립 당구장은 마포농수산물시장 2층에 마련했다. 당구대 8대를 포함해 전동 휠체어 충전기, 공기청정기, 휴게실 등을 설치했다. 장애인 엘리베이터와 장애인 화장실도 둬 불편이 없게 한 것이 특징이다. 구립 당구장은 민간 당구장과 차별화해 당구 강습과 체험 중심의 회원제 방식으로 운영한다. 월~금요일 평일에만 운영할 계획이다.

구는 당구 아카데미 수강생을 오는 29일까지 모집한다. 어르신, 장애인, 여성, 어린이·청소년 등 4종류 강좌가 6~9월에 4개월 간 진행된다. 강좌에 따라 주 2회 또는 주 3회, 회당 2시간씩 교육할 방침이다.

전문지도자의 동영상과 도안을 활용한 이론 강의, 실습을 통해 수강생은 쉽게 따라 배울 수 있다. 소정의 수강료도 존재한다.

마포구 거주 주민 또는 마포구 소재 단체(학교 등)이면 마포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하거나 마포구청 생활체육과를 방문해 접수할 수 있다. 추후 추첨을 통해 수강생을 선발할 방침이다.

유동균 구청장은 “장애인이 함께 당구 교실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접근성 개선 및 편의시설 설치 등에 힘썼으니 지역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소외 계층을 위해 생활체육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