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사랑의열매’에 공연·예술단체 지원 기부금 전달로 선행 실천

신한카드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25일 신한카드는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 예술 단체를 돕기 위한 기부금을 조성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전달하는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기념식엔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밴드 소란의 고영배 보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전달된 기부금은 신한카드 언택트 공연 시리즈인 ‘디지털 스테이지’에서 ‘문화예술인지원 캠페인’을 통해 4월 21일부터 지난 18일까지 모금된 것으로 전해진다.

디지털 스테이지 시청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됐고, 모인 금액만큼 신한카드에서도 기부하는 방식인 ‘매칭그랜트’로 기부금을 최종적으로 조성했다. 시청자 한 명이 10만원을 기부했으면 신한카드로 10만원을 기부해 총 20만원이 기부금이 마련되는 식이다. 기부금은 전액 영세 문화 예술 업계 지원에 쓰일 전망이다.

신한카드 디지털 스테이지는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 예술단체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문화공연 관람을 원하는 고객에게 볼거리를 선사하기 위해 언택트 방식으로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26일 인기 밴드 ‘소란’과 함께 한 첫 공연을 시작으로 ‘차이코프스키 협주곡 콘서트’를 신한카드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로 중계해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5월 말부터는 서울문화재단과 협업해 국악, 현대무용,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들도 선보일 방침이다.

신한카드는 문화, 예술업계를 후원하기 위한 기부캠페인도 지속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기부를 원하는 고객은 6월 말까지 신한카드 아름인 사이트에서 참여할 수 있고, 기부한 금액만큼 신한카드에서도 동일 기부액을 쌓을 계획을 세웠다.

한편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기부금이 문화, 예술 분야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신한카드는 디지털 스테이지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함과 동시에 꾸준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