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벤처창업 인프라확대·창업기업 발굴 투자지원’ 나서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충남 천안시가 벤처창업 인프라 확대 및 창업기업 발굴 투자를 지원할 방침이다.

22일 천안시는 청년 창업기업 투자와 성장 지원을 위해 지역 유일 민간 엑셀러레이터(스타트업 투자·지원) 운영사인 ‘제이비 벤처스’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4차 산업혁명으로 촉발된 창업생태계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우수 민간펀드 운용사의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활용해 지역의 창업지원 서비스의 질적 고도화를 이루기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제이비 벤처스 주식회사는 중부지역 도시가스 공급기업인 제이비 주식회사와 삼성·한화 등 대기업으로부터 기술창업 투자 30여억 원을 유치한 경험이 있는 유상훈 대표가 창업한 시너지엑스 주식회사가 손잡고 천안지역 청년 기술창업기업 투자와 보육을 위해 올해 1월 설립한 바 있다.

제이비 벤처스는 직접재원 23억원과 간접재원 150억원을 투자펀드로 운용 중이다. 지난해부터 이미 ‘제이비 위드 플러스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6개 창업팀을 선발해 9억5000만원을 투자·보육하는 등 엑셀러레이팅 활동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협약에 따라 천안시는 스타트업 성장지원을 위한 유망 스타트업 정보제공 및 투자, 연구개발 및 기술 보육공간 지원 등 연계사업에 협력키로 했다.

제이비 벤처스는 천안지역 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시드머니 투자 △제이비 위드 플러스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연계지원, 사업 및 투자 네트워크 지원, 후속투자 연계 프로그램 지원,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팁스(TIPS) 운용사가 될 시 관련 재원을 천안소재 기업에게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는 기업이 일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우수 엑셀러레이터를 적극 육성해 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 신용보증기금·농협·출연연구기관 등과도 협력체계를 확대해 기업이 연구개발 역량만 있으면 유망 우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