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포레나 시그니쳐 디퓨져’ 개발 소식 전해

한화건설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지난20일 한화건설은 신규 주거 브랜드 포레나(FORENA)의 이미지를 차별화하기 위한 시도로, 방향 제품 ‘시그니쳐 디퓨저’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제품은 ‘시트러스 레몬오일’에 ‘프리지아’의 향을 더해 일상 속 스트레스로 지친 고객들에게 ‘고요한 정원을 걷는 듯한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품 개발은 고객 브랜드경험(Customer Experience)의 중요성을 강조한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한화건설은 앞으로 포레나 시그니쳐 디퓨져를 모델하우스를 비롯한 다양한 공간에 적용해 포레나만의 일관된 브랜드 경험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화건설 김만겸 개발사업본부장은 “좋은 향기를 통해 특별한 추억이나 장소를 연상하듯, 포레나만의 향기를 통해 브랜드에 대한 연상이 강화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화건설은 오는 6월부터 포레나의 달라진 신상품을 순차적으로 공개해 신규 브랜드의 실체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화건설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포레나 시그니쳐 디퓨져 론칭 이벤트를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시그니쳐 디퓨져와 다양한 선물을 제공한다. 포레나 시그니쳐 디퓨져는 갤러리아몰을 통해 별도 판매 예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