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강원도 폐광지역으로 이전할 청년창업기업으로 아티슨앤오션, 넥스트온, 제우기술이 선정되며 눈길을 끈다.

지난 20일 강원랜드는 강원 정선 하이원 팰리스호텔 팰리스 볼룸에서 넥스트 유니콘 프로젝트 결선을 열고 이들 3개 기업을 최종 지원 대상으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넥스트 유니콘 프로젝트는 미래 가치가 높은 청년창업기업을 강원 남부 폐광지역으로 유치해 일자리 창출 등 폐광지역 경제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랜드, 한국광해관리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함께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결선에는 공모에 참여한 전국 청년창업기업 125개 기업 중 예선, 본선을 통과한 10개 기업이 진출해 눈길을 끌었다.

심사는 사업전략 및 이전계획 발표와 심사위원 질의응답을 통해 성장 가능성, 경제 파급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등에는 스쿠버 다이빙을 위한 올인원 스마트 디바이스인 다이브로이드 생산 업체인 아티슨앤오션이 선정됐다. 2등은 강원지역 폐광 등 유휴공간을 활용한 스마트팜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넥스트온, 3등은 고정밀 리니어모터를 활용한 복합 치가공기 제조업체인 제우기술에 각각 돌아가 주목받았다.

이들에게는 기업 당 최대 10억원의 이전지원금과 함께 정책자금 투·융자 연계, 지자체 세제 혜택, 물류비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질 예정이다.

이들은 앞으로 1년 이내에 본사, 공장, 연구소 등을 강원 남부 폐광지역으로 이전해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문태곤 강원랜드 대표는 “폐광지역의 산업기반 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준비하고자 지자체, 협력 기관들과 함께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며, “최종 선발된 기업들이 낯선 환경에 적응·정착해 건실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