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11개 신규 지정 공시

산림청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0일 산림청은 2020년 제1차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11개를 신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지정된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사회서비스제공형 5곳, 일자리제공형 3곳, 지역사회공헌형 3곳으로 전해진다.

지정기간은 올해 5월부터 3년간이며, 지정기간 동안 취약계층에게 산림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취약계층 고용, 지역주민 소득향상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산림청(한국임업진흥원)으로부터 역량 강화 교육, 판로 개발, 경영컨설팅 등 성장지원 사업을 지원받는다. 또 고용노동부(지자체)로부터 인건비, 사업개발비 등 재정지원 사업도 지원받을 수 있게될 전망이다.

산림청은 매년 2~3회에 걸쳐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을 지정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 현재까지 사회적협동조합을 포함해 약 190여개 산림 분야 사회적경제기업이 운영 중이다.

박종호 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와 고용 등 사회 전반에 걸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사회적경제를 통해 지혜롭게 극복하는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라면서, “새롭게 지정된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지역사회에서 산림자원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