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제네랄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20일 생활문화기업 LF가 국내 전개하는 프랑스 브랜드 ‘오피신 제네랄’이 현대백화점 본점에 국내 첫 번째 매장을 오픈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1월 LF와 수입 유통 계약을 체결한 오피신 제네랄은 2012년 ‘피에르 마에오’가 설립한 프랑스 컨템포러리 브랜드다. 정통 테일러링을 바탕으로 밀리터리룩과 워크웨어를 혼합한 캐주얼 패션을 선보이는 중이다.

또 영국, 이탈리아의 고급 소재를 사용하고 유럽에서 생산해 뛰어난 품질을 자랑한다. 현재 영국 리버티 백화점, 프랑스 봉막쉐 백화점, 남성 럭셔리 편집몰 미스터포터 등 전 세계 120여개 국가의 온·오프라인 유통망에 입점했다.

국내에서 처음 만나는 오피신 제네랄 매장은 현대백화점 본점 4층 남성복 코너에 위치해 있으며 50㎡(15평) 규모로 구성됐다.

매장 내부 인테리어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감성을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게 꾸몄다. 그레이 색상의 콘크리트 재질을 중심으로 블랙 색상의 스틸을 더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강조했다. 여기에 골드 색상의 황동 프레임과 가구로 포인트를 주고 원목 집기를 배치해 현대적이면서도 편안한 느낌을 선사한다.

오피신 제네랄은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남성복뿐만 아니라 여성복 매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오프라인 유통망을 구축해 30~50대의 고객층에게 다가갈 방침이다.

한편 오피신 제네랄은 1호점 오픈을 기념해 5월 말까지 현대백화점 본점 매장과 LF몰에서 2020 봄·여름 시즌 제품에 대해 10~30% 특별 할인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