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건설그룹 제공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19일 중흥건설그룹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로자들을 위한 기금으로 6억1천530만원을 고용노동부 근로복지공단을 통해 전달했다고 발표했다.

중흥건설그룹 전체 임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금한 1억1천530만원에 그룹 차원에서 5억원을 더해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금은 근로 복지사업에 필요한 재원으로 실업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자영업자 등에 우선 지원되며 취약계층의 고용안정과 생계안정 대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중흥건설그룹 정창선 회장은 “고용부가 주관한 모금에 처음으로 냈다는데 자부심을 느낀다”며 “코로나 19사태가 진정돼 모든 근로자가 일터로 되돌아오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중흥건설그룹은 최근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에 278명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동참했고, 정원주 부회장은 지난 2월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바르게살기운동중앙협의회 회장 자격으로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