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온∙오프라인 통합매장 ‘LF몰 스토어’ 내년까지 50개 확대 예고

LF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19일 생활문화기업 LF가 온∙오프라인 통합 매장인 ‘LF몰 스토어’의 유통망을 본격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LF는 지난해 10월 서울 GS강남타워 종합매장에 LF몰과 오프라인 유통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오프라인 로드샵을 활성화시킬 목적으로 LF몰 스토어를 오픈한 것으로 알려졌다.

LF는 LF몰 스토어를 내년 말까지 50개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달에 포항점, 청주점, 광주용봉점, 광주흑석점 등 일반 매장 4개점을 신규로 새단장해 개점할 예정이다.

LF에 따르면 GS강남타워점을 비롯해 현재 운영중인 광주상무점 등 5개의 LF몰 스토어는 지난해 10월부터 이달 17일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0% 성장했다. 평균 구매고객수 역시 같은 기간 3배 가량 증가했다.

회사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언택트(비대면)’ 쇼핑이 일상화되어 가고, 장기화된 내수경기 침체로 인해 가두상권이 쇠퇴하고 있는 악조건 속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내다봤다.

LF몰 스토어는 단일 스타일과 컬러, 사이즈의 제품만 매장에 진열하는 혁신적인 시도를 통해 방문 고객에게 보다 쾌적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온라인 구매가 익숙하지 않은 중장년층 고객들에게 매장에 비치된 태블릿PC를 이용한 LF몰로의 유입을 유도함으로써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에서의 쇼핑 만족도를 동시에 높이고자 한 것이다.

고객에 대한 서비스 질도 높였다. LF몰 스토어는 온라인 주문 시 고객이 구매 상품을 받아갈 수 있는 매장이다. 사전에 LF몰에서 픽업 요청을 하지 않고 매장을 방문한 고객들도 LF몰 스토어에서는 항상 온라인몰(LF몰) 혜택가로 구입 가능하다.

또 매장에서 픽업 제품을 바로 입고 나갈 수 있도록 ‘스팀 클리닝 서비스’를 제공한다. 즉시 무료 반품 서비스 및 즉시 수선과 스타일링, 프리미엄 포장 서비스 등 다양한 혜택도 담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