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랜선음악여행’ 무관중 공연 ‘한류’ 이어갈 매개체 될까?

문체부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접촉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한류 열풍’을 이어갈 방법은 없을까?

코로나19로 인해 공연 활동 기회가 줄어든 대중음악 예술인들이 국내외 한류팬들을 위해 오는 19일부터 개최하는 무관중 공연에 내건 제목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공연은 오는 21일까지 콘텐츠코리아랩(CKL) 스테이지에서 매일 저녁 7시에 방송채널 등을 통해 80분간 생중계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 접촉과 물리적 이동이 제한되는 상황 속에서도 국내외 한류 팬들과의 소통을 이어가기 위해 온라인으로 한국 대중음악(케이팝) 공연을 펼친다고 전했다.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이 개최하는 이번 공연은 네이버 브이(V)라이브, 유플러스(U+)아이돌 라이브(Live) 응용프로그램(앱), ‘한국콘텐츠진흥원’ 유튜브, ‘더 케이팝(The K-Pop)’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과 에스비에스 엠티브이(SBS MTV), 에스비에스(SBS) 필(F!L) 등 방송 채널을 통해 80여 분간 생중계될 예정이다.

문체부는 “생방송이 끝난 이후에는 녹화 방송을 엠티브이 아시아(MTV ASIA) 채널을 통해 아시아 20여 개국에 송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기간동안 한류팬들은 아이콘, 소란, 비비, 나띠, 에이프릴, 김재환, 데이브레이크, 홍이삭, 오마이걸, 바밍타이거, 서사무엘, 마틴 스미스, 카드(KARD) 등의 공연을 볼 수 있다. 특히 유플러스(U+)아이돌 라이브(Live) 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으로 채팅하며 가수들과 직접 소통 가능할 전망이다.

문체부는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회장 이규영)와 함께 5월 6일부터 28일까지 인디 가수들의 실시간 온라인 콘서트 ‘씬디스케치 랜선 라이브를 진행 중이다.

문체부에 따르면 좋아서 하는 밴드, 모트, 소낙별, 하진, 유지희, 리밋, 취미, 열두달, 엔분의일 등 인디 가수 총 9개 팀이 8회에 걸쳐 공연을 펼치고 있으며, 무료 유튜브 영상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며 눈길을 끈다. 회차별 공연 일정은 ‘씬디 티켓라운지'(02-322-2218)의 누리소통망(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공연 활동 기회가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중음악 예술인들이 이번 온라인 공연을 계기로 활동을 재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특히 한국 대중음악(케이팝)이 온라인 비대면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한류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