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내벤처 C랩 5개팀 스타트업 창업 지원’ 실시

삼성전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삼성전자가 사내 벤처 육성프로그램 C랩 인사이드의 5개 우수 팀에 대해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C랩 인사이드는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 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2012년 12월부터 도입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으로,  2015년부터는 우수 팀에 대한 스핀오프(독립창업)까지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독립하는 스타트업은 컴퓨터 그래픽 영상 콘텐츠를 쉽게 제작할 수 있는 ‘블록버스터(Blockbuster)’와 종이 위 글자를 디지털로 변환·관리해주는 ‘하일러(HYLER)’, AI 기반 오답 관리와 추천 문제를 제공하는 ‘학스비(HAXBY)’, 인공 햇빛을 생성하는 창문형 조명 ‘써니파이브(SunnyFive)’, 자외선 노출량 측정이 가능한 초소형 센서 ‘루트센서(RootSensor)’ 등 5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하일러’와 ‘써니파이브’, ‘루트센서’는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 참가하기도 해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는 “C랩 스핀오프 제도는 창업자들에게 초기 사업자금을 제공하고 희망시 스핀오프 후 5년내 재입사 기회도 부여한다”며 “현재까지 163명이 창업해 45개의 스타트업을 설립했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한인국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 상무는 “지속적인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스타트업과 삼성전자가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협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