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제1기 ICT GROWTH’ 15개 기업 대상 750억원 지원 “통 큰 결정”

신용보증기금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신용보증기금은 제1기 ICT GROWTH 기업으로 선정된 15개 기업에 총 750억원의 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ICT GROWTH 기업은 ICT 분야의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글로벌 유니콘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ICT GROWTH)’사업에 선정된 기업을 뜻한다.

신보와 과기정통부는 지난 2월 ICT GROWTH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신보의 자금지원 노하우와 과기정통부의 R&D 및 글로벌진출 인프라를 유기적으로 연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눈길을 끌었다.

신보는 별도의 전담팀을 구성해 ICT GROWTH 지원 기업의 서류심사부터 보증심사까지 선정절차 전 과정에 참여했으며, 혁신성·성장성·지속가능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 최종 15개 기업에 대한 보증지원을 확정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거나 해외매출채권 회수가 어려워져 운영자금이 부족한 기업도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성이 있으면 과감히 보증지원 대상에 포함해 성장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됐다.

신보는 선정된 15개 기업에 각각 50억원씩 총 750억원의 성장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ICT GROWTH 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보증비율(100%)과 보증료율(0.5% 고정보증료율)을 우대 적용한다. 또한 시중 주요은행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선정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한 금리인하도 추진 중이다.

한편 신보 관계자는 “ICT GROWTH 사업이 ICT 유망기업의 성장을 위한 좋은 촉매제가 되고 있다”며, “신보는 앞으로도 국내의 혁신 기업들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과감한 성장자금 지원 등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