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제공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18일 한국동서발전은 에너지 분야 신규창업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울산테크노파크와 공동으로 ‘EWP 스타트업 아카데미’를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아카데미는 동서발전의 중소기업 성장단계별 지원전략(스타트업-상생서포터즈-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중 시작 단계인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서발전은 교육 운영기관으로 부산대학교를 선정하고, 공모 신청한 44개사 중 심사를 통해 예비창업자 및 창업 2년 이하의 기업 26개사를 최종 교육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들 신규·예비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5월 15일부터 5주간 매주 1회 창업교육을 시행할 방침이다.

교육 프로그램은 오리엔테이션(기본이론, 사업계획서 작성), 기초교육(에너지산업 시장분석 및 전망, 글로벌기술 동향, 지역특화산업), 심화교육(창업 실무론, 지식재산권, 마케팅, 사업자금 조달계획, 사업계획서 발표 등)순으로 실시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교육이 완료된 이후에도 스타트업 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밖에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전소 주변지역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울주군 등 3개 지자체와 협업해 중소기업 상생협력 지원사업도 추진 중이다.

중소기업 성장단계별 지원전략 중 상생서포터즈 단계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4월에 울주군, 울산남구, 당진시와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지자체 내 창업 3년 이상 중소․벤처기업 등을 대상으로 기술개발·사업화 지원, 국내외 판로개척 및 실증화 기회 제공에 나서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