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도시락 편집 매장 열어

신세계백화점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17일 신세계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도시락 편집 매장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강남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오는 28일까지 팝업 형식으로 선보이는 ‘신세계 봄 도시락’은 신세계에서 이미 맛을 인정받은 8개 브랜드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여럿이 모이는 식사 대신 간편식으로 혼밥을 즐기는 일이 늘었고, 삼시세끼 조리에 지친 주부들도 안심하고 테이크아웃 할 수 있는 프리미엄 도시락을 선호한다고 판단해 기획한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강남점 일부 델리 브랜드의 경우 4월1일부터 5월10일까지 도시락 매출은 지난해보다 30% 가까이 늘었다. 직장인이 많은 명동에 위치한 본점도 10~20% 늘며 눈길을 끈다.

60가지의 프리미엄 도시락을 한 데 모았다. 모든 상품은 신세계 단독이다. 고객들이 취향에 맞는 도시락을 찾기 위해 여러 매장을 돌아다닐 필요 없이 한 곳에서 한 눈에 비교하고 구매할 수 있어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으로 작용한다.

도정 후 7일 이내의 쌀로 만든 스시롤, 신선한 제철 재료 반찬과 건강 영양 약밥을 담은 자연식 도시락, 국내산 냉장 돈육과 계육만을 사용한 수제 돈까스, 꼬치 도시락 등이다. 베트남 등 동남아 음식까지 총망라됐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외식이 제한되면서 간편하면서도 수준 높은 프리미엄 도시락에 대한 관심이 계속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매장 구성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