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여파’ 딛고 진도군 진도 토요민속여행 상설 공연 재개한다

진도군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지난 14일 전라남도 진도군은 코로나19로 지난 2월 8일부터 중단했던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을 오는 16일 ‘치유의 봄’을 주제로 공연을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올해로 24해째를 맞는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은 지난 1997년 시작해 860여 회의 공연을 개최해 지역 대표 문화공연으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작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한국 관광의 별’에 선정되는 등 진도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 공연 예술 브랜드로 인정받았다.

올해 재개되는 토요민속여행은 진도군이 보유하고 있는 국가·도지정 무형문화재 보존회 초청공연을 강화하고, 군립민속예술단과 유명국악인의 협연을 진행하는 등 매주 다른 주제로 프로그램을 제작해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체험 거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통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관람자 명단 작성, 좌석 간 거리유지 등 예방수칙 및 방역체계를 구축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을 세웠다.

진도군 문화예술체육과 관계자는 “공연이 연기됐던 만큼 완벽한 준비를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낸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는 훌륭한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향토문화회관에서 대공연장에서 진행하던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은 대공연장 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되는 오는 9월까지 무형문화재전수관 야외공연장으로 옮겨 공연을 펼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