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13일 네이버는 경기 성남시 분당동 그린팩토리 사옥에 발달장애인과 함께하는 일하는 사내 편의점 ‘그린 마트(GREEN MART)’를 열었다고 발표했다.

네이버는 ‘가치(같이) 있는 일터’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네이버 계열사인 사회적 기업 ‘엔비전스’와 손잡고 사내 편의점 설립을 준비했다. ‘가치(같이) 있는 일터’는 발달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간이자, 장애인 직원들과 비장애인 직원들이 만나고 함께 일하며 공감할 수 있는 일터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린마트의 고용인력은 엔비전스 소속 발달장애인 10명과 사회복지 관련 자격증 및 경험을 갖춘 비장애인 매니저 2명으로 구성된다. 발달장애인 사원들은 상품 진열 및 정리, 재고관리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발달장애인 사원은 평일 9시부터 20시까지 3교대로 근무한다. 근무자가 상주하는 시간 외(22시~09시)에는 직원들이 직접 계산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네이버는 장애 사원 고용을 위해 기존 대리점 형태였던 편의점을 이마트24와 협업을 통해 가맹점으로 새단장하는 한편, 발달장애 사원들이 편리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편의점 내 통로와 휴게 공간도 기존 외부 매장보다 넓게 조정했다. 유니폼 제작을 비롯해 발달장애 사원들의 업무 적응을 위해 2개월간 사전 교육비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