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돌스튜디오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미스트롯’ 출연진들의 서울·창원 콘서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연기되면서 팬들의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3일 ‘미스트롯’ 전국투어 청춘 콘서트 측은 다음 달 20일과 28일 각각 개최될 예정이던 창원과 서울 지역 공연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콘서트 주최 측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는 상황”이라며 “부득이하게 연기 소식을 전하게 되어서 안타깝지만, 관객분들의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연기를 결정했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서울 공연은 당초 지난 12일부터 티켓 예매가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예매 오픈 일정도 변경됐다. 창원 공연은 지난 8일 예매가 진행된 바 있다.

변경된 티켓 예매 및 콘서트 일정은 지역별 공연 예매 사이트를 통해 추후 공지할 방침이다. 서울·창원 공연 연기로 ‘미스트롯’ 전국투어 청춘 콘서트는 7월 11일 예정된 부천 공연부터 시작하게 됐다.

최근 이태원 클럽발(發) 집단감염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면서 대중음악 공연들도 영향을 받고 있다. ‘미스터트롯’ 전국투어도 이달 28∼31일 서울 공연을 비롯해 8개 지역 공연 일정을 연기하게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