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의 패스트트랙 전 세계 ‘핀테크 산업 성장’ 촉진시키다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전 세계 지불 생태계의 핵심인 핀테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개인 기기를 통해 돈을 관리하면서 관련 앱의 사용 또한 크게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비자(Visa)(뉴욕증권거래소: V)가 패스트트랙 프로그램(Fast Track program)을 140여개 핀테크(Fintechs)로 확대해 전 세계 핀테크 커뮤니티를 지속적으로 지원한다고 7일 발표했다. 패스트트랙 프로그램은 2019년 중반 세계적으로 확장한 이후 280%[3] 성장했으며 특히 전 세계 디지털 결제 수요가 급증한 것이다.

패스트트랙은 신규 및 기존 업체를 모두 대상으로 하며 비자 네트워크의 속도, 보안, 신뢰성 및 규모를 활용해 몇 달에서 몇 주로 프로세스를 빠르게 시작하고 실행할 수 있게 도와준다.

이 프로그램은 비자의 생태계 파트너, 온라인 라이선싱, API는 물론 광범위한 시장진출 툴킷, 온라인 교육 및 전문가 자문 등 핀테크 업체가 사업을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되는 모든 자원에 대해 턴키 액세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아프리카, 아시아태평양, 유럽, 라틴아메리카, 중동, 북미에서 신규 회원이 추가되었으며 이 핀테크들은 소비자와 기업들이 돈을 관리하고 투자하고 대출을 받고 전 세계로 지불하는 방식을 혁신하고 있는 것이다.

테리 안젤로스(Terry Angelos) 비자 수석부사장 겸 핀테크 글로벌 총괄은 “최첨단 핀테크를 비자 생태계와 통합해 그들이 기록적으로 빠른 시간 내에 성장하고 사업을 확대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패스트트랙과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비자는 대부분이 소규모인 핀테크 업체들이 그들의 잠재력을 향상하고 시장에 빨리 접근함으로써 특히 요즘 같은 시기에 세상을 바꾸는 혁신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