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기업 대상 ‘사이버 수출상담회’ 지원 ‘쏠쏠한 재미’

경북도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경상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 수출길이 막힌 도내 중소기업을 돕고자 사이버 수출상담회를 열었는데 효과가 예상 밖이라며 반기는 중이다.

지난 13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구미 금오산 호텔에서 ‘경북 사이버 수출상담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92건의 상담과 함께 60만 달러의 현장계약, 795만 달러의 계약추진이 이뤄져 기업들이 크게 반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버 상담회에는 도내 중소기업 31개사가 참가해 일본(20개사), 베트남(21개사) 바이어와 1대 1 매칭으로 화상상담이 실시됐다.

경북도는 상담품목으로 해외에서 인기 있는 화장품을 중심으로 식품, 기계부품에 초점을 맞춰 눈길을 끌었다.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이후 처음 열린 집합 사이버 상담이어서 코로나19 감염에 대비해 개별부스 15개를 설치하고 독립된 공간에서 상담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업들이 쉽게 상담을 진행할 수 있도록 바이어 발굴부터 샘플배송까지 전 과정을 도가 지원했다.이같은 준비를 마친 상담회 현장에서는 계약이 줄줄이 이어져 관심을 집중시켰다.

과일즙이 주력품목인 ‘경북 햇살농원 영농조합법인’은 베트남 바이어와 5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성사시켰고, ‘권도영 알로에’는 베트남 바이어와 10만 달러의 협약(MOU)도 체결했다.

경북 햇살농원 영농조합법인(영천)의 한 관계자는 “제품에 자신은 있었지만 처음 만난 바이어와 계약까지 할 줄은 몰랐다”며, “한국 제품에 대한 인기를 실감했다. 이번을 계기로 희망을 발견했다”며 경북도에 감사를 표했다.

‘네이처보트닉스’(경산)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프리미엄 화장품 개발에 성공했지만 코로나19로 수출이 여의치 않아 걱정이 많았는데 상담회에서 일본 바이어가 제품이 우수하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5월말 수출하기로 해 한시름 덜었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경북도는 상반기 해외전시회, 무역사절단이 전면 취소되자 전격적으로 사이버 상담회를 준비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온라인 전시장, 온라인 몰, SNS마케팅, 사이버 상담 등 ‘언택트 세일즈’를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수출을 끌어올리고 해외 거래선을 확보하는 등 선제적 관리와 대응으로 주요 시장을 지켜나가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