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BNK경남은행 ‘퇴직자 창업’ 지원 맞손

이마트24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3일 이마트24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회원구 소재 BNK경남은행 본점에서 BNK경남은행(이하 경남은행)과 ‘퇴직자를 위한 창업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MOU는 경남은행에서 근무하다가 퇴직을 했거나 퇴직을 앞둔 임직원이 향후 진로 결정을 돕고자 마련된 거승로 전해진다.

이마트24와 경남은행은 이번 MOU를 통해 경남은행 퇴직자를 위한 ‘맞춤형사업설명회’ 및 창업 지원, 이마트24 창업을 위한 경남은행 금융상품개발, 경남은행 유휴공간을 활용한 다양한 형태의 이마트24 입점 등 검토 △마케팅 협력에 적극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24는 경남은행과의 MOU를 통해 다양한 경험과 경영마인드를 지닌 우수한 예비경영주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경남은행은 퇴직 직원들이 진로를 결정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강인석 이마트24 개발담당 상무는 “이마트24와 BNK경남은행이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의미있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점포 개발과 함께 여러 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다양한 직종의 퇴직자분들을 이마트24 가맹경영주님으로 모실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정원 BNK경남은행 상무는 “퇴직자들이 선호하는 업종 중심의 창업 프로그램 지원으로 인생2막 설계에 도움을 줄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종간 활발한 제휴를 통해 퇴직자 창업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