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의 제공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지난 12일 오후 부산상공회의소와 부산본부세관은 회의실에서 기업 수출 활성화와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 협약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부산지역 기업들은 해외 수출입 통관 과정에서 문제가 생길 경우 해당 수입국에 주재하는 관세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부산상의와 부산세관은 또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자유무역협정(FTA)을 비롯해 수출입 절차에 필요한 컨설팅과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수출 원산지증명서 발급 등 관련 행정 절차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협의했다.

한편 부산상의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지역기업들의 수출입 애로를 해소하고 더 많은 기업이 수출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