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지원 한수원의 기술 및 제조혁신 개선 노력 부각

한수원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12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생산혁신 역량이 부족한 국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생산성 향상 지원사업’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사업은 33개 기업을 대상으로 수행할 방침이다. 산업혁신운동 사업,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고도화 지원사업 두 분야로 나눠 수행될 예정이다.

산업혁신운동 사업은 생산성본부와 함께 기술혁신·작업환경·생산공정 개선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을 제공, 신규설비 구축을 지원한다. 기업당 3000만원을 제공한다. 올해 영풍산업 등 15개 중소기업, 내년에 추가로 15개 기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스마트공장 구축·고도화 지원사업은 표준협회와 함께 중소기업 제조혁신 경쟁력 향상을 위해 현장자동화시스템·장비를 구축하는 것을 돕는다. 사업비 13억5000만원을 고도화 부문 등 3개 부문에 걸쳐 기업당 최대 3억원까지 지원한다. 올해 아이넴 등 18개 중소기업이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서 눈길을 끌었다.

한수원은 원전협력기업 외에도 코로나19 피해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으로 지원대상 중소기업들이 탄탄한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