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12일 동서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는 지역 청년들의 진로 및 취·창업 지원을 위한 I’M READY 애플리케이션을 자체 제작해 정식 오픈을 실시했다.

해당 앱의 주요 기능은 동서대만의 차별화 및 전문화된 진로 및 취·창업 교육 프로그램 신청 및 지역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채용정보 제공, 진로취업컨설팅, 청년 정책 홍보 등을 담당한다.

또한, 고용노동부에서 운영하는 워크넷 API 시스템을 활용한 진로·적성검사 및 지역 강소기업 검색 등 구직자가 원하는 취업정보를 원스톱서비스로 지원할 방침이다.

동서대 대학일자리센터는 앱을 활용한 향후 다양한 설문조사를 통해 청년들의 진로 및 취·창업 서비스 지원 내실화를 다질 계획이다. 더불어 출시이벤트로 취업 설문조사를 실시하는데 설문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곽준식 대학일자리센터장은 “본교 대학일자리센터는 우리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미스매치와 구직난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하게 됐다. 이 앱을 통해 동서대 학생과 지역 청년들이 취업에 대한 정보를 더욱더 쉽게 얻고 자신 있게 취업준비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I’M READY 앱은 청년이면 누구나 구글플레이나 앱스토어에서 동서대 대학일자리센터로 검색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