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립무용단 정기공연 ‘아리바다’ 티켓 11일 오픈 실시

청주시립무용단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청주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김진미)이 6월 정기공연으로 준비하고 있는 ‘아리바다’ 티켓 예매를 11일 오후 3시부터 할 수 있게 됐다.

당초 4월 공연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6월 18일로 연기된 이번 공연은 제41회 정기공연으로 오후 7시 30분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올해로 청주예술의전당의 개관 25주년과 청주시립무용단 창단 25주년을 함께 맞이해 그동안의 수고와 감사의 마음을 담은 의미를 담아 준비 중이다.

‘아리바다’란 산란을 위해 멀고 험난한 바닷길을 헤엄쳐 육지에 오르는 수십만 마리의 바다거북을 일컫는다. 이번에 공연되는 ‘아리바다’의 의미는 ‘도착’이라는 상징성을 더욱 부각시켜 고향을 향한 본능적 회기의 중심을 두고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그런 ‘아리바다’의 함의적 이야기에 강제 이주됐던 실향민들의 설움과 그리움을 곱씹으며 불렀던 ‘청주아리랑’을 작품에 녹여내어 고향 청주를 향한 그리움과 그 곳으로 되돌아가기 위한 감정들을 아울러 무대에 올릴 전망이다.

티켓 예매는 R석 1만원, S석 5천원, A석 3천원으로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이며, 공연세상을 통해 할 수 있게 된다.

시는 아직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재확산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관람 좌석을 ‘한 칸 띄어 앉기’ 방식으로 배치하고,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과 증상 여부 등을 확인해 입장시킨다는 계획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