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최참판댁, 화개장터’ 주말 상설공연 개막 초읽기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이번 주말 소설 ‘토지’의 무대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과 영·호남 화합의 상징 화개장터에서 사물놀이와 마당극 ‘최참판댁 경사났네’를 시작으로 2020년 주말 상설 문화공연이 막을 올리기로 하면서 눈길을 끈다.

주말 상설 문화공연은 9일부터 오는 11월 15일까지 매주 토·일요일 오전 11시, 오후 2시, 3시 하루 세 차례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 공연 내용은 아동·청소년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계층이 즐길 수 있는 사물놀이 판굿을 비롯해 마당극, 힐링콘서트, 국악, 다례시연, 거문고정악, 버스킹 등의 공연이 이어진다.

문화공연에는 마당극 전문공연단체 큰들문화예술센터, (사)한국연예협회 하동군지회, 하동청소년예술단 ‘하울림’, 한국판소리문화재단, 조손다례보존회, 버스커 등 다양한 문화·예술 전문단체가 출연해 질 높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군은 지난해 최참판댁과 화개장터에서 140회의 주말 상설공연을 펼쳐 국내·외 관광객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