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최근 롯데호텔이 업계 최초로 호텔 침구류 PB(자체 상품) 단독 매장을 오픈하고, 관련 상품 판매를 본격화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6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롯데호텔은 롯데호텔서울 1층에 해온 프리미엄 샵을 지난 1일 오픈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온(he:on)’은 온 누리를 밝히는 해라는 뜻으로, 세상을 밝히는 태양과 지친 몸과 마음을 보듬어주는 어머니의 품속과 같은 따뜻함을 상징하고 있다.

롯데호텔은 해온이라는 이름으로 롯데호텔서울의 이그제큐티브 타워를 위해 특별 제작한 베딩 세트를 PB상품으로 판매 중이다.

해온 프리미엄 샵에서는 이불, 베개, 침대 시트를 포함한 침구류 6종 뿐 아니라 타월 3종, 배스가운 2종, 매트 2종 등도 판매한다. 이와 함께 이그제큐티브 타워에서 쓰는 매트리스와 침대 세트도 이곳에서 구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이불과 베개 등 커버류 제품은 120년 이상의 전통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고급 린넨 전문 브랜드 ‘가스탈디(Gastaldi)’에서 제작했다. 최고급 이집트산 순면을 사용한 린넨으로 마찰에 의한 손상이 적고 타 브랜드 대비 광택이 좋아 고급스럽다는 평가를 받는 제품으로 알려져 있다.

타월 3종과 이불·베개·토퍼 등 구스류는 우수한 품질로 정평이 난 터키의 ‘베네 라 비타(Bene La Vita)’ 제품이다. 침대는 프리미엄 수면 전문 브랜드 시몬스 제품으로, 이그제큐티브 타워의 매트리스와 동일한 사양으로 전해진다.

한편 롯데호텔 관계자는 “롯데호텔이 업계 최초로 침구류 PB 단독 매장인 해온 프리미엄 샵을 오픈하게 됐다” 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