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수협은행 ‘기업 수출활력 회복’ 일환 업무협약 시행

신한은행 제공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신한은행은 국내 기업의 대외거래 금융지원을 위해 한국수출입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대외거래는 수출입, 해외진출 등 국내 기업의 해외경제활동 전반을 뜻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교역이 급감한 상황에서 국내 기업의 수출활력을 회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운행은 국내 기업의 해외 사회간접자본(SOC), 시설 투자 등 프로젝트 금융 지원 해외기업 인수와 해외 시장 진출 기술혁신 기업에 대한 투자, 무역금융 활성화 등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혁신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업무협약이 시행된다는 점이 포인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의 20개국 157개 해외 네트워크 강점과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정책금융의 풍부한 경험이 만나 보다 더 실질적이고 폭넓은 금융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