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6일 LG유플러스가 ‘문화가 있는 수요일’을 테마로 매주 수요일마다 인터넷TV(IPTV)의 공연예술 콘텐츠를 업데이트하고 무료로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후 8시에 공개되는 첫 공연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에서 무관중 촬영된 ‘극적인 하룻밤'(극단 연우무대)으로 지난 11년간 60만명이 관람한 대학로 대표 코미디 연극으로 유명하다. 13일 공개 예정인 두 번째 공연은 ‘이게 마지막이야’로, 2019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선정 ‘올해 연극 베스트 3’에 뽑힌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LG유플러스 IPTV 채널에서 820번을 누르면 관람할 수 있고 VOD 메뉴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오는 6월과 7월에는 국내에 한 번도 방한한 적 없는 파리 오페라 발레단의 최근 공연작과 모나코 왕실이 주관하는 몬테카를로 서커스 페스티벌 등이 서비스될 예정이다.

이건영 LG유플러스 광고·콘텐츠담당(상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집에서 온 가족이 함께 시청할 수 있는 건전하고 정서적인 콘텐츠를 기획했다”며, “문화가 있는 수요일 서비스를 통해 댁내에서 편안하게 예술의 향연을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 IPTV에서는 오페라의 유령 25주년 콘서트와 레미제라블 25주년 특별공연, 명성황후, 안나 카레니나, 빌리 엘리어트 등을 무료로 제공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