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사고 피해 장학금 수혜 경험자 대상 ‘취업 및 창업’ 지원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사고 피해로 장학금 수혜 경험이 있는 청년의 취업과 창업 지원에 나서면서 눈길을 끈다.

6일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장학재단은 고속도로 장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스탠드 업'(Stand-up) 프로그램 2기 참가자를 이달 13일까지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스탠드 업은 고속도로 사고 피해가정의 자녀들이 사회인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취업 및 창업활동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잘 알려져 있다.

대상은 고속도로장학재단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경험이 있는 만 35세 이하(1985년 이후 출생) 청년이다. 신청은 한국도로공사 또는 고속도로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지원 자격 확인 후 이메일 또는 우편으로 지원서 제출이 가능하다.

도로공사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워진 취업 여건과 장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해 취업지원 인원을 지난해보다 50% 이상 늘릴 계획을 수립했다.

취업 지원 대상자에게는 진로적성검사 등을 통한 직업탐색의 기회와 입사지원서 작성법 및 면접 컨설팅 등의 맞춤형 취업 교육을 지원하고, 창업지원은 예비창업가 또는 창업 3년 이내의 스타트업 운영자를 대상으로 최대 1000만 원의 창업자금 지원과 창업관련 경영컨설팅 및 법률상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해 1기를 통해 지금까지 총 21명(취업 10명, 창업 11명)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사고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심리치료 프로그램 ‘안아드림’도 신규로 추진해 피해자의 정서 안정과 가족관계 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고속도로 장학생들이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고 사회인으로서 안정적인 첫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