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프로야구’ 어린이날 맞아 전국 4개 경기장서 일제히 시작…’핫 플레이스’ 의 귀환

KBO리그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드디어 코로나19의 여파를 딛고 국내 프로야구가 정식 개막을 선언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일 잠실에서는 SOL KBO 2020 리그 LG와 두산의 서울 라이벌전이 치러졌다. 코로나19의 여파로 무관중 경기가 실시됐지만 관중들이 들어찬 것 못지 않은 취재 열기와 관심이 이어지며 프로야구 시즌을 실감케 했다.

양팀은 초반부터 탐색전을 펼치며 최고의 전력과 명승부로 경기장을 직접 방문하지는 못하지만 TV와 인터넷 등으로 시청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면서 서울 라이벌 다운 화끈한 면모를 선사하며 주목 받았다.

이밖에 대구에서는 삼성과 NC, 광주서 기아-키움 전 수원서 KT-롯데 전 인천 문학에서 SK-한화전이 치러지면서 본격적인 야구의 개막을 알렸다.

한편, 코로나19의 여파로 전세계적인 프로스포츠 중단 사태가 발생되면서 이번 KBO리그의 개막은 외신을 통해서도 주목받으며 국내 프로야구가 국내외적으로 ‘핫 플레이스’로 인정받고 있다.